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0:47 '난방비 폭탄' 진단·대책 공방…여 "예비비 활용" 야 "횡재세 부과"

'난방비 폭탄' 진단·대책 공방…여 "예비비 활용" 야 "횡재세 부과"

송고시간2023-01-26 13:06

댓글


여야가 올겨울 '난방비 폭탄' 근본 원인과 대책을 놓고 치열한 공방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현 정부 비난은 뻔뻔함의 극치라며 "문재인 정권의 에너지 포퓰리즘 폭탄을 다 그대로 뒤집어 쓰고 있는 셈"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당장 추경은 어려운 일이지만 예비비라든지 가능한 재원을 사용해서라도 에너지 바우처 단가를 30만원 정도로 올려 서민 부담을 대폭 줄여주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정부에 7조5000억원 규모의 에너지·고물가 지원금 지급을 제안했습니다.


또 재원 확보를 위해 에너지 기업들이 과도한 영업이익 등을 취한 것에 '횡재세' 개념의 부담금을 부과하는 것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장보경 기자 (jangb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