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12 WHO, 27일 코로나 '비상사태' 유지 여부 결정

WHO, 27일 코로나 '비상사태' 유지 여부 결정

송고시간2023-01-26 14:21

댓글


[앵커]

전 세계가 코로나19 '비상사태'로부터 벗어날 수 있을지 이번 주 결정됩니다.

일반적인 풍토병 수준으로 전환될 거란 전망이 우세하지만, 최근 사망자 증가 등으로 경계 수위를 낮추는 건 이르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세계보건기구, WHO가 현지시간 27일 회의를 열고, 코로나19에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계속 유지할지를 결정합니다.

지난 2020년 1월 말 WHO가 내린 최고 수순의 공중보건 경계 선언인 비상사태를 풀고, 즉 엔데믹 '풍토병으로 전환'을 선언할지 관심이 쏠립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망자가 늘고 있어 비상사태 유지 가능성도 제기되는 상황입니다.

테워드로스 WHO 사무총장은 24일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사망자 증가에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테워드로스 / WHO 사무총장> "지난 달 초(12월 초)부터 매주 코로나19 사망자가 늘고 있습니다. 지난 8주간 17만 명 이상이 코로나19로 숨졌습니다. 방금 전에도 사망자 보고가 들어왔습니다. 실제 사망자는 훨씬 더 많습니다."

지난해 12월, 2023년이 되면 코로나에 대한 비상사태가 해제되기를 희망한다고 언급한 것과 비교하면 상당한 인식 차가 존재합니다.

한편, 미국에서는 코로나 백신을 독감 백신처럼 1년에 한 번 접종하기 위한 논의가 시작됐습니다.

미 식품의약국 FDA는 현지시간 26일 코로나 백신을 독감 백신처럼 1년에 한 번 수준으로 맞는 걸 정례화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또 어떤 유형의 코로나 바이러스가 유행할지 정기적으로 예측해 백신 제조에 반영하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영국에서는 백신 전문가들이 올 가을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코로나 백신 접종을 실시해줄 것을 정부에 권고했습니다.

연합뉴스 김지수입니다.

#공중보건_비상사태 #코로나19 #코로나_사망자_증가 #세계보건기구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