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3:17 여, 당권 레이스 가속…이재명, 전북서 민생 행보

여, 당권 레이스 가속…이재명, 전북서 민생 행보

송고시간2023-01-26 19:20

댓글


[앵커]

국민의힘 전당대회 후보 등록일이 이제 일주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당권주자들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신경전도 가열됐는데, 국회 연결해 자세히 들어봅니다.

최지숙 기자.

[기자]


네, 온종일 눈이 오는 궂은 날씨에도 국민의힘 당권주자들은 당심 구애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김기현 의원과 안철수 의원은 각각 마포 포럼과 마포 당원간담회 등을 찾아 지지를 호소했고, 윤상현 의원은 강원도로 향했는데요.

나경원 전 의원이 불출마로 사실상 김기현, 안철수 의원의 2파전이 된 가운데, 두 사람 간 신경전도 요즘 뜨겁습니다.

김 의원은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안철수 의원이 최근 자신을 향해 '공천 공포 정치'를 거론한 데 대해 "적반하장"이라고 맞받았습니다.

본인의 '철새 정치' 언급에 대한 안 의원 측의 비판에도 선을 그었는데요.

들어보시죠.

<김기현 / 국민의힘 의원> "내가 이 당, 저 당 기웃거리지 않았다고 얘기했을뿐인데 왜 그것 때문에 그렇게 마음을 쓰시는지 제가 잘 이해가 안 됩니다."


안 의원은 인천경영포럼 강연을 마친 뒤 김 의원이 앞서 자신을 '철새 정치' 등에 빗대 비판한 점을 쏘아붙였습니다.

안 의원의 발언도 잠시 들어보시죠.

<안철수 / 국민의힘 의원> "대통령과 함께 단일화를 해서 정권교체를 한 것도 잘못이었다, 저는 그런 말씀인 것 같은데요. 옳지 않은 말씀입니다."

두 사람의 신경전은 경선 캠프로도 이어져 "거짓의 정치", "조급한 오락가락 행보" 등 상대 후보를 비판하는 메시지들이 나왔습니다.

한편 어제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전 의원은 취재진에게 전한 글에서 "불출마 결심은 오직 당이 잘 됐으면 하는 충정에서 비롯한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앵커]


더불어민주당 소식도 알아보겠습니다.

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검찰 출석에 앞서 민생 투어에 나섰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이번 주 토요일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출석하기로 한 이재명 대표는 이에 앞서 민생 행보에 나섰습니다.

오늘과 내일 1박2일 일정으로 전북을 돌며 민생 현장을 돌아보고, 현장 최고위원회의 등을 진행하기로 한 건데요.

자신을 향한 검찰 수사를 '정치 검찰의 조작 수사'로 규정한 가운데, 민생을 챙기는 모습을 부각하는 취지로 풀이됩니다.

이 대표는 일정 중 자신의 무고함을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정읍역에서 지지자들을 만난 이 대표는 "사필귀정을 믿는다"고 했는데요.

직접 들어보시죠.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표> "잠시 안개가 실상을 가려도 결국 시간이 지나면 안개가 걷히면 실상이 드러난다, '사필귀정 한다'를 믿고 살아왔습니다."

또 먹고 사는 문제가 어렵고 민주주의는 퇴행하고 있다며, "여러분이 잘 지켜주시면 저도 잘 지켜드리겠다"고도 덧붙였습니다.

이 대표는 내일 익산에서 현장 최고위를 주재한 뒤 군산 공설시장 방문을 끝으로 일정을 마무리합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난방비 #책임공방 #국민의힘 #전당대회 #당권주자 #민생행보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