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14 대통령실, 난방비 폭등에 "취약계층 에너지바우처·할인폭 2배 확대"

대통령실, 난방비 폭등에 "취약계층 에너지바우처·할인폭 2배 확대"

송고시간2023-01-26 19:23

댓글


[앵커]

난방비 폭등에 따른 어려움이 가중되는 가운데 대통령실이 취약계층 지원책을 제시했습니다.

에너지 지원금 규모와 가스요금 할인폭을 2배로 확대하기로 한 건데요.

여당도 보조를 맞췄습니다.

보도에 임혜준 기자입니다.

[기자]


겨울철 난방비 폭등에 대통령실이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지원책을 내놓았습니다.

기초생활수급자, 노인질환자 등 117만 가구에 대한 에너지 지원금을 기존 15만 2,000원에서 30만 4,000원으로 한시적으로 두 배 늘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별개로 가스공사가 자체 지원하는 사회적 배려 대상자 160만 가구에 대해서도 요금 할인 폭을 2배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대통령실은 이번 난방비 급등의 원인은 국제천연가스 가격 상승에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럼에도 우리나라 가스요금 수준은 미국이나 영국 등 국가들에 비해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부연했습니다.

<최상목 / 대통령실 경제수석> "어려운 대외여건에서 에너지 가격 현실화가 불가피한 측면이 있습니다. 국민들의 부담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정책적 노력을 최대한 기울여 나가겠습니다."

대통령실의 대책 발표와 같은 시각 여당도 취약계층 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보조를 맞췄습니다.

<주호영 / 국민의힘 원내대표> "예비비라든지 기타 이용, 전용 가능한 재원을 사용해서라도 에너지 바우처 단가를 30만 원 정도로 올려서 서민들의 부담을 대폭 줄여주길 바라고…."

아울러 요금 폭등의 책임은 요금 인상이 불가피한 상황에도 눈 감고 탈원전 에너지 정책으로의 급전환을 고집한 문재인 정권에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양금희 /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가스 요금에 대한 인상 요인이 지속됐음에도 사실상 방치하며 제대로 된 대응이 늦은 탓입니다. 지난 정권의 잘못된 에너지 정책의 후폭풍이 쓰나미처럼 덮쳐온 결과인 것입니다."

당정은 조만간 회의를 열고 지원 방안을 확정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임혜준입니다. (junelim@yna.co.kr)

#대통령실 #국민의힘 #난방비 #가스요금 #지원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