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생시간 02:22 [영상] 또 '숨쉴 수 없다'…美흑인, 정신병원서 12분간 짓눌려 질식사

[영상] 또 '숨쉴 수 없다'…美흑인, 정신병원서 12분간 짓눌려 질식사

송고시간2023-03-17 17:08

댓글

(서울=연합뉴스) 미국 동부 버지니아주에서 흑인 남성이 정신병원에 수용되는 과정에서 병원 관계자 7명에 의해 집단으로 12분간 몸이 짓눌려 질식사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백인 경찰에 목이 짓눌려 숨진 조지 플로이드 사건 이후 거의 3년 만입니다.

로이터, AP통신에 따르면 미국 버지니아 주도 리치먼드 남쪽의 센트럴스테이트 정신병원 직원 3명이 16일(현지시간) 흑인 어보 오티에노(28)를 사망케 한 혐의로 체포됐습니다. 앞서 헨리코 카운티 보안관보 7명도 같은 혐의로 체포됐습니다.

이들 10명은 지난 6일 정신병원에 오티에노를 입원시키는 과정에서 폭력을 행사해 숨지게 한 2급 살인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유족과 인권 변호사는 16일 오티에노가 사망에 이르게 된 CCTV 영상을 함께 지켜봤습니다.

이후 기자회견에서 오티에노 어머니인 캐롤라인 우코는 "내가 오늘 본 것 때문에 가슴이 찢어진다"면서 "난 고문을 봤다"고 말했습니다.

유족 측 변호인 벤 크럼프는 "사건 당시 오티에노는 수갑과 철 족쇄가 채워진 상태였다"면서 "정신병원에서 7명의 보안관보에 의해 12분간 숨이 막혀 사망했다"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그가 경찰에 '공격적'이어서 입원 시 이같이 제압당했다고 전했는데요. 그러나 CCTV 영상에는 의자에 가만히 앉아 있던 그를 용의자들이 다짜고짜 바닥에 내팽개치고 무더기로 올라타 숨을 못 쉬게 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찰은 오티에노가 리치먼드 교외의 강도 사건과 연루됐을 가능성 때문에 며칠 동안 그를 구금했다가 정신병원으로 옮겼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2020년 5월 플로이드 사건 이후 미 경찰은 대대적인 개혁을 약속했지만, 올해 1월 흑인 청년 타이어 니컬스(당시 29세)가 경찰의 집단 구타로 사망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한성은>

<영상: 로이터·벤 크럼프 트위터>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