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재생시간 02:47 [영상] 미국 기자 간첩 혐의로 현행범 체포…"용납할 수 없는 일"

[영상] 미국 기자 간첩 혐의로 현행범 체포…"용납할 수 없는 일"

송고시간2023-03-31 12:00

(서울=연합뉴스)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 소속 기자가 러시아에서 간첩 혐의로 체포됐다고 러시아 인테르팍스, 스푸트니크 통신 등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연방보안국(FSB)은 이날 WSJ 모스크바 지국 소속의 미국 국적 에반 게르시코비치(32) 특파원을 간첩 혐의로 러시아 중부 도시 예카테린부르크에서 구금했다고 밝혔습니다.

FSB는 "게르시코비치는 미국의 지시에 따라 러시아 군산 복합 기업 중 한 곳의 활동에 대한 기밀 정보를 수집했다"며 "미국 정부를 위해 간첩 활동을 한 것으로 의심받는 게르시코비치의 불법 활동이 중단됐다"고 밝혔습니다.

FSB는 그의 혐의와 관련한 구체적 증거는 제시하지 않았습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번 사안은 FSB 소관"이라면서도 "우리가 아는 한 그 기자는 현행범으로 적발됐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이날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러시아 정부가 미국 시민을 겨냥한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우리는 에반 게르시코비치의 구금을 가장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러시아에 체류하고 있는 자국민에게 러시아 출국을 촉구했습니다.

냉전 이후 미국인 기자가 러시아에서 간첩 혐의로 체포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러시아에서 간첩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을 경우 최대 20년의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고 AP 통신은 보도했습니다.

2017년부터 러시아를 취재한 게르시코비치 기자는 WSJ 합류 전 AFP 모스크바 지국에서 활동했으며, 이전에는 영어 뉴스 웹사이트인 더 모스크바 타임스의 기자였습니다.

최근에는 러시아 정치와 우크라이나 사태를 주로 취재했고, 금주 초 송고된 그의 마지막 기사는 서방 제재에 따른 러시아 경제 둔화에 대한 내용이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이금주>

<영상: 로이터·텔레그램 ZradaXXII·인스타그램 에반 게르시코비치·홈페이지 월스트리트저널·AP 통신·유튜브 러시아 국가테러방지위원회>

주요영상

영상 홈

핫뉴스

더보기

많이 본 영상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