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19일 오전 경북 경산 경상북북도체육회에서 최근 논란이 된 여자컬링 '팀 킴'과 관련한 감사가 시작됐다. 이날 경북체육회 회의실에서 문화체육관광부와 경상북도, 대한체육회 관계자가 참석해 자료를 확인하고 있다. 2018.11.19

psykim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