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 AFP=연합뉴스) 최근 사임 의사를 밝힌 김용(59·미국명 Jim Yong Kim) 세계은행(WB) 총재가 지난 2018년 11월5일 베이징의 '창의적 화장실 엑스포'에서 연설하는 모습.

김 총재가 다음 달 1일부터 미국의 사모펀드 '글로벌 인프라스트럭처 파트너스'(GIP)의 파트너이자 부회장으로 취임한다고 8일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bull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