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파인텍 노사 협상이 6차 교섭 끝에 극적으로 11일 타결됐다.

홍기탁·박준호씨가 426일째 굴뚝농성을 벌여온 서울 양천구 서울에너지공사의 문에 걸린 투쟁 성공기원 배지에 녹이 슬어 있다. 2019.1.11

utzz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