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건양대 대학생 2명이 캄보디아 봉사활동 중 복통을 호소하다 숨진 사고와 관련, 학우들이 12일 교내에 설치된 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2019.1.12.

jyou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