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9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민주노총 전국 노동자대회에서 고 김용균 씨 어머니 김미숙씨가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19.1.19

sab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