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11일 오전 11시께 경기도 여주시 가남읍 KCC 여주공장에서 대형 유리판이 쓰러지며 근로자 A(56) 씨가 깔렸다.

A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사진은 사고 현장. 2019.2.11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phot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