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LG 좌완 불펜 이우찬이 같은 팀 차우찬이 선물한 글러브를 소개하고 있다. 2019.4.17

abbi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