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7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여성인권 평화운동가 김복동 장학금 전달식이 끝나 후 장학생들과 길원옥 할머니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4.17

m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