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 AP=연합뉴스)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참사로 비통에 빠진 프랑스 국민과 가톨릭 교계를 위로하는 연대의 표시로 16일(현지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의 '토리노 대성당' 돔이 프랑스 국기인 삼색기 빛깔로 빛나고 있다. 토리노 대성당도 1997년 4월 대형 화재를 당해 내부가 거의 다 타는 아픔을 겪었다.

ymarsha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