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최고기온 23도를 기록한 서울 경복궁에서 외국인들이 봄을 즐기고 있다. 2019.4.17

m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