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17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3차전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와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의 경기. 1쿼터 전자랜드 이대헌(오른쪽)이 현대모비스의 파울로 자유투를 얻어낸 뒤 기뻐하고 있다. 2019.4.17

tomatoyo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