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비밀정원 '성락원'

비밀정원 '성락원'

송고시간2019-04-23 16:1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200년 넘게 베일에 싸여있다 23일 오후 일반인에게 한시적(6월11일)으로 공개된 서울 성북구 성락원(城樂園).

19세기 들어 철종(재위 1849∼1863) 때 이조판서를 지낸 심상응의 정원으로 사용됐고, 일본강점기에는 고종의 다섯째 아들인 의친왕 이강이 35년간 별저로 썼다. 이후 심상응의 후손인 고(故) 심상준 제남기업 회장이 1950년 4월 사들였다.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의 저자인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은 국내 3대 정원으로 담양 소쇄원(瀟灑園), 완도 보길도 부용동(芙蓉洞)과 성락원을 꼽는다.

관람은 사전예약해야 하며 월·화·토요일 등 주 3회, 하루 7회, 회당 20명씩 이뤄진다. 하루 두 차례는 영어 가이드로 진행한다. 2019.4.23

jeong@yna.co.kr

오늘의 사진

전체보기

주제 별 포토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