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1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6.25 인민군의 제노사이드 : 진실과 허구' 세미나에서 행사를 주최한 자유한국당 김규환 의원(왼쪽)이 의자를 나르고 있다. 가운데는 이주영 국회부의장. 2019.6.14

kjhpres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