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신임 남측 소장인 서호 통일부 차관이 14일 연락사무소 방문 후 경기도 파주시 남북출입사무소를 통해 입경한 뒤 소독을 받고 있다. 최근 북측에 발병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인해 출입사무소 내 입경 인원에 대한 검역이 강화됐다. 2019.6.14

[통일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