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이혁 한아세안센터 사무총장(왼쪽부터), 박원순 서울시장, 씽텅 랍피셋판 주한태국대사가 14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열린 2019 아세안 위크 개막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6.14

ryousant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