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치[폴란드]=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을 앞두고 한국 대표팀 골키퍼 이광연이 14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의 팀 훈련장에서 훈련 전 몸을 풀고 있다. 2019.6.15

hiho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