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쓰비시는 상고 포기해야"

"미쓰비시는 상고 포기해야"

송고시간2019-06-27 11:1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법에서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의 유가족들이 미쓰비시 중공업을 상대로 낸 소송의 항소심 선고 공판이 끝난 뒤 유가족과 변호인 등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서울고법 민사8부(설범식 부장판사)는 1심과 마찬가지로 "미쓰비시중공업이 1인당 9천만원씩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2019.6.27

seephoto@yna.co.kr

오늘의 사진

전체보기

주제 별 포토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