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오프라인 할인점 적자…유통규제 형평성 논란

오프라인 할인점 적자…유통규제 형평성 논란

송고시간2019-08-18 13:3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주요 대형마트들이 2분기에 적자를 기록하면서 대형마트에 시행되고 있는 유통규제정책 형평성 논란이 재점화되고 있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이마트는 299억원, 롯데마트 339억원의 영업 적자를 냈다. 업계는 대형마트 규제정책의 하나인 유통규제 정책이 적용되지 않는 외국계 대형 온라인몰 등과의 '출혈경쟁'을 주요 요인으로 보고 있다. 사진은 이날 서울의 한 대형마트. 2019.8.18

mjkang@yna.co.kr

오늘의 사진

전체보기

주제 별 포토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