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귀화선수 랍신, 바이애슬론 세계선수권서 한국 최초 2관왕

귀화선수 랍신, 바이애슬론 세계선수권서 한국 최초 2관왕

송고시간2019-08-26 05:1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귀화선수 티모페이 랍신(31·대한바이애슬론연맹)이 한국 바이애슬론 사상 처음으로 세계선수권대회 2관왕에 올랐다. 랍신은 24일(현지시간) 벨라루스 라우비치에서 열린 2019 국제바이애슬론연맹(IBU) 하계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7.5㎞ 스프린트 결승에서 20분48초0을 기록해 알렉산데르 포바르니친)을 4초1 차로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2관왕에 오른 티모페이 랍신. 2019.8.25 [대한바이애슬론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오늘의 사진

전체보기

주제 별 포토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