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깊은 새벽까지 꺼지지 않는 검찰 사무실 불빛

깊은 새벽까지 꺼지지 않는 검찰 사무실 불빛

송고시간2019-10-13 05:0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3일 새벽 1시 6분,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의 비공개 소환 조사가 실시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건물 사무실에 불이 들어와 있다.

정 교수의 실제 조사는 전날 오후 5시 40분께 끝이 났다. 이후 조서를 열람하는 과정에서 시간이 길어졌고, 정 교수 측 변호인이 심야 열람을 신청해 자정을 넘겨 전체 조사가 마무리됐다.

결국 정교수는 소환된 지 16시간 50분만인 새벽 1시 50분께 서울중앙지검을 나섰다. 2019.10.13

superdoo82@yna.co.kr

오늘의 사진

전체보기

주제 별 포토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