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선수와 심판만 덩그러니'

'선수와 심판만 덩그러니'

송고시간2020-02-21 19:4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부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1일 오후 여자프로농구 부천 KEB하나은행 여자농구단과 부산 BNK 썸 여자프로농구단의 경기가 열린 경기도 부천시 부천체육관 관중석이 텅 비어 있다. 이날 경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관중 없이 치러지는 '무관중 경기'로 진행됐다. 2020.2.21

tomatoyoon@yna.co.kr

오늘의 사진

전체보기

주제 별 포토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