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벌써 4년이 흘렀습니다'

'벌써 4년이 흘렀습니다'

송고시간2020-05-23 16:4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구의역 스크린 도어 사고 4주기를 앞두고 23일 오후 서울 광진구 구의역 승강장 앞에서 한 시민이 추모 메시지를 붙이고 있다. 스크린도어 정비직원이던 김 군은 2016년 5월 28일 서울 지하철 2호선 구의역에서 스크린도어를 홀로 정비하다 들어오던 열차에 치여 숨졌다. 2020.5.23

jieunlee@yna.co.kr

오늘의 사진

전체보기

주제 별 포토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