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엘비스 프레슬리 유일한 손자, 27세로 사망

엘비스 프레슬리 유일한 손자, 27세로 사망

송고시간2020-07-13 17:51

댓글

(멤피스 EPA=연합뉴스) 전설적인 로큰롤 가수 엘비스 프레슬리의 유일한 손자인 벤저민 키오(오른쪽)가 지난 2010년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에서 열린 프레슬리 탄생 75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한 모습. 왼쪽부터 엘비스 프레슬리의 손녀 라일리 키오, 전 부인 프리실라, 딸 리사 마리. 엘비스 프레슬리의 딸 리사 마리 프레슬리의 대변인은 13일(현지시간)은 리사 마리의 아들이자 엘비스의 손자인 키오가 사망했다고 밝혔다. 향년 27세.

leekm@yna.co.kr

오늘의 사진

전체보기

주제 별 포토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