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립중앙박물관, 새롭게 조성한 '분청사기·백자실' 공개

국립중앙박물관, 새롭게 조성한 '분청사기·백자실' 공개

송고시간2021-02-18 14:01

댓글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8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 분청사기실과 백자실을 통합해 새롭게 조성한 '분청사기·백자실이 공개됐다. 분청사기(粉靑沙器)는 회청색 흙으로 만든 그릇에 백토를 입힌 뒤 여러 기법으로 장식한 도자기로, 고려 말 상감청자에서 유래해 16세기 전반까지 제작됐고, 백자(白磁)는 1천300도가 넘는 고온에서 구워낸 최고급 도자로 조선백자는 절제되고 우아한 맛을 풍긴다. 2021.2.18

jieunlee@yna.co.kr

오늘의 사진

전체보기

주제 별 포토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