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텅 빈 여행사

텅 빈 여행사

송고시간2021-02-22 16:00

댓글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코로나19 장기화로 여행업계가 매출에 큰 타격을 입는 가운데 22일 오후 직원 대다수가 휴직 중인 서울 중구의 한 여행사 사무실이 텅 비어 있다..

이날 여행업생존비상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여행업체 1만7천664곳의 연간 매출은 2조580억원으로 추산됐다. 이는 2019년 12조6천억여원에 비해 83.7%가 감소한 수치다. 2021.2.22

ondol@yna.co.kr

오늘의 사진

전체보기

주제 별 포토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