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텃밭 가꾸며 '코로나 블루' 극복…도시농부 돼볼까

텃밭 가꾸며 '코로나 블루' 극복…도시농부 돼볼까

송고시간2021-03-28 10:04

댓글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며칠 전엔 열무 씨앗을 심었고, 오늘은 상추 모종을 들고 나왔어요. 오갈 데도 없이 아파트 안에만 갇혀 있으려니 우울증이 올 지경이었는데 기분 전환에 정말 큰 도움이 됩니다." (주부 정모(59)씨)

봄기운이 완연하던 지난 24일 오전. 서울 성동구 행당동의 '무지개 텃밭'에서는 작은 모종삽과 분무기를 든 사람들이 곳곳에서 분주하게 걸음을 옮겼다.

이 텃밭은 가구당 3.5평 정도를 분양받아 원하는 작물을 키울 수 있는 공간으로, 매년 봄 파종부터 가을 수확까지 운영된다. 특히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텃밭을 가꾸며 활력을 얻으려는 이들이 늘고 있다. 성동구 무지개텃밭. 2021.3.28

오늘의 사진

전체보기

주제 별 포토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