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가뭄으로 사상 최저수위 기록한 미 최대 인공 저수지

가뭄으로 사상 최저수위 기록한 미 최대 인공 저수지

송고시간2021-06-16 16:45

댓글

(레이크미드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미국 네바다주에 있는 미드 호수의 상류에서 15일(현지시간) 유람선이 하얗게 변색된 암석 주변을 지나고 있다. 미드 호수는 지난 1937년 후버댐이 건설되면서 조성된 미국 최대의 인공 저수지다. 이 호수의 수위는 오랜 가뭄과 서남부 지역의 용수 사용이 늘어나면서 최근 후버댐 건설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

jsmoon@yna.co.kr

오늘의 사진

전체보기

주제 별 포토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