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부르키나파소 난민캠프서 연설하는 앤젤리나 졸리

부르키나파소 난민캠프서 연설하는 앤젤리나 졸리

송고시간2021-06-21 10:42

댓글

(구데부 AFP=연합뉴스) '세계 난민의 날'인 20일(현지시간) 미국의 스타 여배우이자 유엔난민기구(UNHCR) 특사인 앤젤리나 졸리(46)가 부르키나파소 북부 구데부에 있는 말리 난민캠프에서 연설하고 있다. 이 난민캠프는 1만1천여 명의 말리 난민을 수용하고 있다.

knhknh@yna.co.kr

오늘의 사진

전체보기

주제 별 포토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