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의정부 터 유적 발굴과정 설명

의정부 터 유적 발굴과정 설명

송고시간2021-06-21 13:03

댓글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서울시 문화재발굴 관계자들이 21일 서울 세종대로 옛 의정부 터 유적발굴 현장에서 발굴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의정부는 1400년(정종 2년)부터 1907년까지 영의정·좌의정·우의정 등이 국왕을 보좌하면서 국가 정사를 총괄하던 조선시대 최고 행정기구다. 임진왜란 때 화재로 건물이 훼손됐다가 흥선대원군 집권 후 1865년 경복궁과 함께 재건됐다.

이후 일제강점기와 산업화·도시화 과정에서 역사적 경관이 대부분 훼손됐다. 의정부 터에는 1990년대까지 여러 행정 관청이 자리했으며, 1997년부터 서울시가 '광화문 시민열린마당'(공원)으로 사용해 왔다.

서울시는 7년여에 걸친 학술연구와 발굴조사를 마치고 사적 제558호로 지정된 의정부 유적을 21일부터 23일까지 오전 10시반~12시, 총 3회에 걸쳐 사전예약을 통해 일반 시민들에게 공개한다. 2021.6.21

srbaek@yna.co.kr

오늘의 사진

전체보기

주제 별 포토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