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사해 보호' 호소 위해 이스라엘서 촬영되는 단체 누드

'사해 보호' 호소 위해 이스라엘서 촬영되는 단체 누드

송고시간2021-10-18 14:41

댓글

(아라드 로이터=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아라드 인근 황무지에서 몸에 흰 페인트를 칠한 남녀 약 200명이 누드 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촬영은 이스라엘 관광부가 말라가는 사해의 모습을 세상에 알리기 위해 미국 작가 스펜서 튜닉을 초청해 벌인 세 번째 프로젝트다. 사해는 이스라엘과 요르단이 상류 물길을 농업·식수용으로 사용해 수량이 적어지는 데다 광물 채취와 기후 변화로 증발이 빨라지면서 수면이 매년 약 1m씩 낮아지고 있다.

knhknh@yna.co.kr

오늘의 사진

전체보기

주제 별 포토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