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름 짓밟아 민주 영령 추모…'전두환 비석' 얽힌 사연은?

이름 짓밟아 민주 영령 추모…'전두환 비석' 얽힌 사연은?

송고시간2021-10-24 14:16

댓글

(광주=연합뉴스) 민주 영령을 추모하는 마음으로 전두환이라는 이름 세 글자를 발로 밟도록 한 이른바 '전두환 비석'이 주목받는다.

이 비석은 1982년 3월 광주를 찾은 전두환 전 대통령 부부가 전남 담양군 고서면 한 마을에서 숙박한 것을 기념해 만들어졌다.

1987년 6월 항쟁으로 전씨가 정권에서 물러나자 그를 향한 분노를 참지 못했던 한 청년은 깊은 밤을 틈타 해머로 표지석 일부를 깨뜨려 버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 비석에 대한 소식을 들은 재야인사들이 1989년 1월 다시 이 마을 찾아 곡괭이로 깨뜨려 버렸고, 현장을 취재했던 당시 전남일보 사진기자 신종천 씨가 부숴버린 비석을 5·18 희생자들의 시신이 묻혀있었던 망월 묘역으로 싣고 와 직접 파묻은 것이 지금까지 남아 참배객들의 발아래 놓이게 됐다.

사진은 1989년 전남 담양군 한 마을에서 세운 '전두환 비석'을 재야인사들이 곡괭이로 부수는 모습.2021.10.24

[당시 전남일보 사진기자 신종천 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오늘의 사진

전체보기

주제 별 포토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