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징용 배상 요구 일본 시민단체 미쓰비시중공업 항의 방문

징용 배상 요구 일본 시민단체 미쓰비시중공업 항의 방문

송고시간2021-11-26 14:11

댓글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된 일본 시민단체의 '금요행동'이 26일부터 다시 시작됐다. '나고야 미쓰비시 조선여자근로정신대 소송을 지원하는 모임'은 이날 도쿄 미쓰비시(三菱)중공업 본사 앞에서 강제 동원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촉구하는 집회(금요행동)를 1년 8개월 만에 재개했다. 이 단체의 다카하시 마코토 공동대표(왼쪽) 등이 미쓰비시중공업을 항의 방문한 뒤 나오는 모습. 2021.11.26 hojun@yna.co.kr

오늘의 사진

전체보기

주제 별 포토

핫뉴스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