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주 사찰 정원석, 신라 비석이었다…"가장 오래된 신도비"

경주 사찰 정원석, 신라 비석이었다…"가장 오래된 신도비"

송고시간2022-05-26 10:20

댓글

(서울=연합뉴스) 고고학 연구자 박홍국 위덕대 교수가 경주 남산동에 있는 사찰 '남산사'의 정원에 있던 석재가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추정되는 신라 신도비(神道碑)인 '공순 아찬의 신도비'라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비석은 국립경주박물관이 소장한 '찬지비'(餐之碑)의 오른쪽 윗부분으로 판명됐다. 사진은 국립경주박물관에 있는 '찬지비'. 2022.5.26 [박홍국 위덕대 교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오늘의 사진

더보기

주제 별 포토

핫뉴스

더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