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포시, 택시 불법행위 신고포상금 제도 시행

송고시간2019-09-11 15:1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포시(시장 정하영)는 택시 승차 거부, 미터기 미사용 등 7가지 대표적 택시 불법행위에 대해 오는 16일부터 신고포상금 제도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신고 대상은 ▲택시 승차 거부 ▲택시 미터기 미사용 ▲법인 택시의 명의 이용금지 위반 ▲개인택시 불법 대리운전 ▲개인택시 불법 양도·양수 ▲자가용 자동차 불법 유상운송 ▲대여 자동차(렌터카) 유사 택시 영업행위다.

신고자는 직접 목격한 위반행위에 대해 '김포시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등 위반행위 신고 포상금 지급 조례'의 신고서를 작성해 증거자료(동영상, 녹취, 사진 등)와 함께 제출하고 김포시로부터 최종 행정처분이 확정되면 포상금(5만원∼20만원)이 지급된다.

김광식 교통개선과장은 "신고포상금 제도는 택시 불법행위에 대해 경각심을 갖게 해 시민의 택시 이용 편의를 제고하는 한편 미터기 미사용 등 택시 불법행위를 근절해 실차율 상승에 따른 택시 증차를 꾀하는 데 목적이 있다"며 "많은 시민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신고포상금 제도의 홍보를 위해 이달 중 신고포상금 제도를 안내하는 스티커를 제작·배포해 관내 택시 전 차량에 부착하도록 할 예정이다.
(끝)

출처 : 김포시청 보도자료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