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밀양시, 2019 밀양 차 문화 축제로 옛 명성 도전

송고시간2019-10-10 16:3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밀양시, 2019 밀양 차 문화 축제로 옛 명성 도전 - 1

찻사발의 본향 경남 밀양에서 가을 향 그윽한 '2019 밀양 차 문화 축제'가 전국 각지의 도예인, 다인 그리고 관광객의 기대 속에 오는 11일부터 3일간 밀양시립박물관 일원에서 열린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이하는 '밀양 차 문화 축제'는 개막식 행사를 시작으로 국제 찻자리 경연대회, 밀양지역 도예 작가 초대전, 나도 도예가 부스전, 도자기 경매, 헌다례 시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꾸며진다.

특히 올해에는 '나도 도예가'라는 주제로 일반 관광객들을 위한 특별 체험 부스전도 새롭게 선보여 행사장을 찾은 관람객들에게 직접 도예를 체험하고 경험할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밀양지역 40여 도예장인들의 작품을 판매하는 부스도 한 곳에 마련돼 높은 수준의 다양한 도예작품을 한눈에 감상할 수 있으며, 전국 각지에서 온 다양한 차를 무료로 시음할 수 있다.

장기덕 밀양공예문화협동조합 이사장은 "본 행사가 전통 차 문화를 계승·발전시키고 축제장을 찾은 관광객들에게 즐겁고 행복한 추억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일호 시장은 "밀양은 차를 재배하고 도예를 제작하는 오랜 역사와 전통을 지닌 도시로서 옛 명성을 되찾는 좋은 출발점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끝)

출처 : 밀양시청 보도자료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