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인천공항, 코로나19 위기 대응 비상경영체제 선포

송고시간2020-03-26 17:3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인천공항, 코로나19 위기 대응 비상경영체제 선포 - 1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구본환)는 26일 공사 구본환 사장 주재로 비상경영대책 회의를 개최하고, 공기업 최초로 코로나19 위기 대응을 위한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팬데믹 선언 이후 인천공항의 여객수요가 전년 대비 90% 이상 급감하는 등 공항 산업 생태계가 심각한 붕괴 위기에 직면했다는 판단에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천공항의 일일 여객은 지난 1월 25일 최초로 전년 대비 감소(-16.1%)하기 시작했으며, 2월 넷째 주는 -51.1%, 3월 셋째 주는 -91.8% 감소를 기록하며 가파른 감소세에 직면했다.

급기야 지난 24일에는 인천공항의 하루 이용객이 9천316 명을 기록하며 2001년 개항 이후 처음으로 1만 명 미만으로 내려가 역대 최저 여객을 기록하게 됐다.

이와 같은 추세가 이어진다면 올해 인천공항의 연간 여객은 전년 대비 70%가량 급감해 손익분기점이 위험할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이와 같은 상황에서 공사는 구본환 사장을 중심으로 전사적 비상경영에 돌입해 위기상황을 조기에 극복하고 공항 산업 생태계가 공존할 수 있는 토대를 조속히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공사는 구본환 사장이 주재하는 비상경영상황실을 설치하고 ▲방역 ▲공항 운영 ▲재무 ▲항공 수요 등 분야별 비상상황 대응 현황을 점검하는 한편, 위기상황 대처를 위한 '코로나19 비상경영 종합대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공사의 비상경영 종합대책은 ▲세계 최고 수준의 안심·청정공항 구현 ▲수요격감에 따른 단계별 비상 공항 운영 검토 ▲공항 산업 관련 업계 지원 확대 ▲항공 수요 조기 회복 기반 마련 ▲재무관리 비상대책 추진 ▲공항 및 지역경제 활성화 등 6가지 중점 추진대책으로 구성되어 있다.

우선 공사는 '안전은 타협할 수 없는 최우선 가치'로 천명한 구본환 사장의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세계 최고 수준의 방역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인천공항을 이용하는 국내외 여객들이 안심할 수 있는 공항 환경을 구현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공사는 지난 5일 'COVID-19 Free Airport'를 선포하며 출국 여객 3단계 발열 체크(터미널 진입→출발 층 지역→탑승 게이트)를 도입해 출국 전 과정에 걸치는 촘촘한 방역망을 선제적으로 구축하였다.

지난 11일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는 인천공항의 출국 여객 3단계 발열 체크 현장을 참관하며 "한국의 이런 방식이 세계적 표본이 될 만하다"고 극찬한 바 있다.

또한 공사는 코로나19 사태의 진행 추이를 예의주시하며 국토교통부, 국립인천공항검역소 등 관계기관과의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한층 더 강화하고, 장기적으로는 코로나19 관련 빅데이터(해외 발생 동향, 안전점검 및 개선사항 등)를 활용한 감염병 안전관리 시스템을 선제적으로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공사는 현재의 항공 수요 감소세가 장기화할 경우 국토교통부 등 관계기관 협의를 바탕으로 비상 공항 운영에 돌입하는 '인천공항 3단계 비상운영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공사의 '인천공항 3단계 비상운영 계획'에 따르면, ▲일일 여객이 7천명∼1만2천명 수준일 경우 1단계 비상운영(출국장 운영 축소, 셔틀 트레인 감편 등)을 검토하며 ▲여객이 3천명∼7천명 수준일 경우 2단계 비상운영(1,2터미널 부분 운영)을, ▲여객이 3천명 미만으로 감소할 경우 터미널 기능을 최소화하는 3단계 비상운영을 검토하게 된다.

해외공항의 경우 코로나19 확산으로 파리 샤를드골 공항은 터미널을 한시적으로 폐쇄했으며, 네덜란드 스키폴 공항은 탑승구 등 터미널 일부 시설을 축소해 운영하고 있다.
(끝)

출처 : 인천국제공항공사 보도자료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