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PRNewswire] 청춘창세기 - 라이브 방송 산업 뒷면의 청년 창업에 관한 조사

송고시간2020-11-26 17:11

댓글

(베이징 2020년 11월 26일 PRNewswire=연합뉴스) 최근 수년간 중국의 전자상거래가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 제품을 찾아내고, 사람들의 기호에 맞춰 온라인 쇼핑을 더욱 편리하게 만드는 인터넷 앵커들도 활약하고 있다. 이들 인터넷 앵커는 팬 효과뿐만 아니라 제품 판매에도 영향을 미치면서 시대의 흐름을 타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제품을 판매하는 유명인사와 농부를 지원하는 라이브 판매 등 일련의 활동도 등장했다. 라이브 방송 산업은 하나의 문화 현상이 됐다. 이러한 배경에 따라, 중국 시리즈 '청춘창세기(Something Just Like This)'가 부상했고, 창업 이야기는 인터넷 물결 속에서 사람들을 반영한다.

'청춘창세기'는 iQIYI, T.H Entertainment, Wanda Media Co. Ltd, Innovation Media Power 및 KANSHANCHUAN Pictures가 제작하고, Maoyan Entertainment가 공동 참여했다. 황징위, 오근언, 선로, 서립, 조욱진, 양대유, 와무뢰 및 동사이가 주연을 맡았다. 단연(황징위 분)과 첸시시(오근언 분)의 창업 이야기는 중국 시청자의 심금을 울렸다.

라이브 방송에 관한 최초의 시리즈인 '청춘창세기'는 무대 앞뒤에서 창업의 부침을 심층적으로 보여준다. 첫 화에서는 파업이라는 위기를 긴박하게 관리한다. 이후 유명인사 앵커 마케팅, 고객 자원 대회 및 라이브 방송 산업을 직접 해부하는 라이브 방송 연합 설립에 대한 스토리가 이어진다.

어린 시절 친구에서 연인으로 발전한 단연과 첸시시의 이야기도 심금을 울린다. 둘은 어린 시절 매우 다정하게 우정을 나눈다. 단연이 라이브 방송을 위해 요트를 대여하고, 화장실 청소라는 벌을 받는 첸시시를 구하기도 한다. 이 장면으로 단연은 다정한 남자로 인식되면서 많은 팬을 얻었다. 이후 둘은 커플이 되면서 더 사랑스러워진다. 딸기와 팬케이크 키스는 아주 달콤하다. 군인이었던 황징위가 유머러스한 익살꾼을 연기하고, '연희공략(Story of Yanxi Palace)에서 위영락 역을 맡았던 오근언이 고무적인 사연을 가진 라이브 걸로 등장한다.

'청춘창세기'는 긍정적인 정신과 가치를 전파함으로써, 중국 청년이 적극적으로 창업에 뛰어들고, 시대를 따라가며, 노력을 통해 자기 가치를 실현하도록 장려한다.

"Something Just Like This" still photography
"Something Just Like This" still photography

출처: iQIYI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끝)

출처 : PRNewswire 보도자료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