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PRNewswire] GSTHR - WHO, "담배 위해 감소 채택이 더 중요"

송고시간2021-10-27 16:16

댓글

(런던 2021년 10월 27일 PRNewswire=연합뉴스) 세계 지도자들과 미디어가 이번 주 일요일에 시작하는 기후 정상회의 UN COP26[https://ukcop26.org/ ]에 집중하는 가운데, 182명의 정부 대표가 또 다른 COP 회의를 준비하고 있다. 11월 8~13일의 WHO 담배규제기본협약(Framework Convention on Tobacco Control, FCTC)을 앞두고 열리는 제9회 COP 세션[https://fctc.who.int/who-fctc/governance/conference-of-the-parties/ninth-session-of-the-conference-of-the-parties ](COP9)은 거의 관심을 받지 못하고 있으며, 비밀 비공개 세션으로 진행된다.

영국 보건기관 Knowledge Action Change(KAC)[https://kachange.eu/ ]의 글로벌 담배 위해 감소 현황(Global State of Tobacco Harm Reduction, GSTHR)[https://gsthr.org/ ]이 발표한 '마지막 전쟁과의 사투: WHO와 국제 담배 규제(Fighting The Last War: The WHO and International Tobacco Control)[https://gsthr.org/resources/thr-reports/fighting-the-last-war/122/ ]'라는 제목의 최신 보고서에 따르면, 흡연 관련 사망과 질병 감소를 목표로 하는 FCTC의 현 시행 정도는 전 세계적으로 보건 실패 사례라고 한다. FCTC는 전 세계 흡연 인구가 11억 명이던 2005년에 시행됐지만, 오늘날 흡연 인구는 여전히 11억 명이며, 매년 흡연 관련 사망자가 800만 명에 달한다.

위해 감소는 새로운 희망을 제시한다. 전자 담배 장치, 스누스 담배, 니코틴 파우치 및 가열 담배 제품은 담배보다 훨씬 더 안전하며, 담배를 태우지 않으면서 니코틴을 공급할 수 있다. 이는 니코틴 흡입을 중단할 수 없거나 그럴 의사가 없는 사람들이 치명적인 흡연을 중단하거나 전환하는 데 도움이 된다.

영국과 뉴질랜드를 포함하는 FCTC 서명국은 국내 담배규제 제도 외의 위해 감소 정책을 도입한 후 흡연율이 눈에 띄게 감소했다. GSTHR[https://gsthr.org/ ]에서는 전 세계적으로 9천800만 명이 이미 더 안전한 니코틴 제품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https://gsthr.org/reports/burning-issues-2020/chapter-2/ ]. 그러나 보고서의 저자 Harry Shapiro는 흡연과의 전쟁이 "WHO 때문에 오히려 약화되고 있다"고 주장한다.

WHO는 담배에 대한 위해 감소를 여전히 반대하고 있으며, 국제 담배 규제는 안전한 제품을 점점 더 금지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영향력 있는 박애주의 자금 기구들[https://gsthr.org/reports/burning-issues-2020/chapter-5/ ]이 담배 위해 감소를 이념적으로 반대하고 있으며, 이는 국제 정책 입안을 왜곡시키고 있다. 위해 감소는 FCTC에서 핵심적인 담배 규제 요소로 언급됐으며, WHO의 마약 및 HIV/AIDS 프로그램에서 핵심적인 부분을 차지한다.

KAC Gerry Stimson 교수는 "COP9에서 정부 대표는 노골적으로 니코틴을 금지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며 "이는 오히려 많은 사람이 흡연을 재개하는 이유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금연에 성공하지 못하는 사람은 수백만 명에 달한다"라면서 "화석 연료 연소와 마찬가지로, 담배 연소 시대도 끝나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7일 진행된 무료 온라인 행사[http://events.gsthr.org/ ]에는 국제 담배 및 약물 정책 전문가와 소비자 운동가들이 참석했다. 여기서 발표된 이 보고서[https://gsthr.org/resources/thr-reports/fighting-the-last-war/122/ ]는 FCTC 서명국이 FCTC COP 회의 제어권을 되찾고, 더 안전한 니코틴 제품과 담배 위해 감소에 관한 증거 기반의 논의를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GSTHR 프로젝트는 Foundation for a Smoke-Free World로부터 자금을 지원받았다.

인포그래픽 - https://mma.prnewswire.com/media/1668005/KAC_Infographic.jpg

Technological advances mean there are now safer alternatives to combustible cigarettes.

출처: Knowledge Action Change (KAC)

GSTHR: "Moral imperative" for WHO to adopt harm reduction for tobacco

LONDON, Oct. 27, 2021 /PRNewswire/ -- While global leaders and media focus on UN COP26 [https://ukcop26.org/ ], the climate summit starting this Sunday, 182 government delegations are preparing for another COP meeting. Yet the ninth session of the COP [https://fctc.who.int/who-fctc/governance/conference-of-the-parties/ninth-session-of-the-conference-of-the-parties ] (COP9) to the WHO Framework Convention on Tobacco Control (FCTC) from 8 - 13 November has received little attention and will be conducted in secretive closed sessions.

Fighting The Last War: The WHO and International Tobacco Control [https://gsthr.org/resources/thr-reports/fighting-the-last-war/122/ ], the latest report from UK health agency KAC's [https://kachange.eu/ ] Global State of Tobacco Harm Reduction (GSTHR) [https://gsthr.org/ ] reveals that current implementation of the FCTC, which aims to reduce smoking-related death and disease, is a global public health failure. Enacted in 2005 when there were 1.1 billion smokers worldwide, today there remain 1.1 billion smokers, and eight million smoking-related deaths each year.

Harm reduction offers new hope. Vaping devices, snus, nicotine pouches and heated tobacco products are significantly safer than cigarettes, delivering nicotine without burning tobacco. This helps people who cannot or do not want to stop using nicotine to quit deadly smoking and switch.

Parties to the FCTC including the UK and New Zealand have seen marked decreases in smoking after introducing harm reduction policies alongside domestic tobacco control regimes. GSTHR [https://gsthr.org/ ] estimates suggest 98 million people worldwide already use safer nicotine products [https://gsthr.org/reports/burning-issues-2020/chapter-2/ ]. Yet report author Harry Shapiro argues that the fight against smoking is "now being actively undermined by the WHO."

The WHO remains opposed to harm reduction for tobacco and international tobacco control is increasingly focused on banning safer products. Ideological opposition to tobacco harm reduction from influential philanthropic funders [https://gsthr.org/reports/burning-issues-2020/chapter-5/ ] has distorted global policymaking - when harm reduction is actually named as a core element of tobacco control in the FCTC, and is key to the WHO's drugs and HIV/AIDS programmes.

"At COP9, government delegations must prevent the slide into outright nicotine prohibition," said Professor Gerry Stimson of KAC. "This would see a return to smoking for many people and many millions more never able to quit successfully. The age of combustion - for tobacco and for fossil fuels - has to end."

Launched at a free online event today [http://events.gsthr.org/ ] with international tobacco and drug policy experts and consumer advocates, the report [https://gsthr.org/resources/thr-reports/fighting-the-last-war/122/ ] argues that Parties to the FCTC must seize back control of FCTC COP meetings and demand evidence-based discussions on safer nicotine products and tobacco harm reduction. Funding for the GSTHR project was provided by a grant from the Foundation for a Smoke-Free World.

Infographic - https://mma.prnewswire.com/media/1668005/KAC_Infographic.jpg

Technological advances mean there are now safer alternatives to combustible cigarettes.

Source: Knowledge Action Change (KAC)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끝)

출처 : PRNewswire 보도자료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