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장성군-두산그룹, '장성무궁화공원' 개원

송고시간2021-10-27 16:54

댓글
장성군-두산그룹, '장성무궁화공원' 개원 - 1

전남 장성군이 두산그룹과 함께 조성한 '장성무궁화공원'(장성읍 충무길 36)이 27일 정식으로 개원식을 했다. 행사에는 유두석 장성군수와 박용성 전 두산그룹 회장 등 관계자 40여 명이 참석했다.

공원이 조성된 곳은 장성읍 시가지 중심부에 위치한 장성공원 잔디마당이다. 9천500㎡ 부지에 46품종 1만1천 주의 무궁화가 식재돼 있다. 또 100종의 무궁화로 구성된 품종원도 갖추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분포된 200여 종의 무궁화 가운데 100종가량을 토종으로 분류하는데 장성무궁화공원에 오면 모든 종류의 토종 무궁화를 만날 수 있다. 민·관 협업으로 조성한 무궁화 공원 가운데 국내 최대 규모다.

장성군이 부지 제공과 배수시설 등의 기반 공사를 맡았으며 두산그룹은 무궁화 묘목을 마련하고 식재 작업을 전담했다.

그간 두산그룹은 무궁화를 보급하는 사회환원활동을 활발히 펼쳐왔다. 무궁화가 나라꽃임에도 제대로 감상할 장소가 많지 않다는 판단에서다. 궁정동에 조성한 무궁화동산은 산림청 주관 나라꽃 무궁화명소 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받기도 했다.

장성군은 '꽃'으로 유명하다. 황룡강 일원에서 개최되는 가을 노란꽃잔치가 3년 연속 100만 방문을 기록할 정도로 대성공을 거두고 있다. 또 지역 주민들이 나서서 마을의 빈 공간에 꽃밭을 가꾸는 '게릴라 정원' 조성은 하나의 '지역 문화'로 자리 잡았다.

최근에는 군민들과 함께 '1상가 1화분 가꾸기' 운동을 추진해 거리마다 특색있는 꽃길을 조성하고 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장성은 나라 사랑 정신을 계승해 온 호국의 고장"이라면서 "장성무궁화공원을 통해 일상에서도 호국 보훈의 가치를 더욱 드높여갈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이달 초 산림청의 '2022년도 무궁화동산 조성사업 대상지'에 선정돼 1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군은 이를 통해 장성무궁화공원 명소화 작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끝)

출처 : 장성군청 보도자료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