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과천시, 환경사업소 이전 문제 해결방안 모색 다각도

송고시간2022-07-06 16:03

댓글
과천시, 환경사업소 이전 문제 해결방안 모색 다각도 - 1

과천시가 환경사업소 이전 문제 해결 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하고 있다.

과천시는 오는 7일 환경사업소 이전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시 환경사업소의 현재 소재지이면서 이주 예정지가 될 과천동 주민이 참여하는 가운데 하남시의 하수처리시설인 유니온파크로 하수처리장 선진지 견학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이날 견학에는 과천시가 최근 구성한 환경사업소 입지 관련 민·관 대책위원회의 김성훈 위원장을 비롯한 민간위원 8명과 김진웅 과천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시의원, 뒷골, 선바위, 광창마을 주민 등 50여 명이 참여한다.

하남시의 하수처리장인 하남유니온파크는 하수처리시설이 전면 지하화돼있으며 지상에는 공원과 체육시설, 어린이 물놀이시설과 전망대 등이 조성돼 지역의 명소로 자리를 잡았다.

주거지 및 복합쇼핑몰인 '스타필드'와도 인접해 있다.

주민들은 하수처리시설의 선진지로 손꼽히는 하수처리장 시설 전체를 둘러본다.

또한 하수처리 공법과 공정, 악취제거법 등에 대해 해당 시설 관계자의 설명을 들을 예정이다.

이어 지상에 조성된 공원과 족구장, 농구장, 테니스장 등의 체육시설, 전망대 등도 둘러본다.

신계용 과천시장은 "하남 유니온파크의 운영 사례는 혐오시설로 인식될 수 있는 하수처리장에 대한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준다고 할 수 있다. 다양한 사례를 연구해 환경사업소 이전 문제를 하나하나 풀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과천시 환경사업소는 지난 1986년 1일 3만 톤의 하수처리 역량을 갖춘 시설로 준공됐으나 현재는 노후화로 1일 처리용량이 1만9천 톤으로 낮아졌다.

과천시는 노후시설에 대한 개선과 인구증가에 따른 처리용량 향상을 위해 환경사업소의 이전을 추진하고 있으나 입지 선정과 관련해 관내·외의 민원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지난 1일 취임한 신계용 과천시장은 시정 첫 과제로 '환경사업소 문제' 해결에 주력하고 있다.

취임 첫날, 첫 결재로 '환경사업소 입지 관련 민관대책위원회 구성 및 운영계획(안)'을 처리하고 같은 날 오후 5시 대책위원회 첫 회의를 시장 집무실에서 여는 등 해당 문제 해결에 대해 적극적인 의지를 보이고 있다.
(끝)

출처 : 과천시청 보도자료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